어느덧 2012년도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요~

네티즌 여러분들은 올 한해 마무리 잘 하고 계신가요? ^^

 

연말연시 각종 송년회 모임에 참석하여

지인들과 함께 한해를 마무리하는 것도 좋겠지만,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의미있게 올해를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새해를 맞이하는 것은 어떨까요~? 

 

지는 해에 가는 일 년을 토닥이고,

떠오르는 태양에 가슴 벅찬 새해의 희망을 담을 수 있는

일출·일몰 명소를 지금 소개합니다!

 

 

일출과 일몰, 월출의 아름다움까지 품은 당진 왜목마을

 


충남 당진에 위치한 왜목마을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일출과 일몰, 월출까지 볼 수 있는 장소인데요~

 

반도처럼 불쑥 솟아난 부분이 동쪽을 향해 있다는 지리적 특성 덕분이라는데,

그 광경이 서정적이고 소박해 화려한 동해의 일출과는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답니다! ^^

 

곳의 일출을 제대로 감상하기를 원한다면

해변보다는 79m의 얕으막한 석문산 정상에 자리 잡는 것이 최고!!

가슴이 탁 트이는 시야로 왜목의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기 때문인데요~

 

 

12월 31일 저녁부터 1월 1일 아침까지는 소원지 쓰기, 가래떡 나눔 행사 등

풍서한 해맞이 축제도 열린다는 사실!!

자세한 내용은 왜목마을 홈페이지(www.waemok.org)에서

확인이 가능하니 날씨와 일정을 미리 체크하는 것도 좋겠죠?

 

서해 일출의 장관과 더불어 온 가족이 함께하는 풍요로운
새해맞이를 위해 당진 왜목마을로 떠나보는건 어떨까요? ^^

 

왜목마을의 먹거리로는 굴밥 이 유명한데요~

일출·일몰 감상으로 차가워진 몸을 덥힌 후,

소설가 심훈 선생이 <상록수>를 집필했던 필경사를 찾아보세요~

소설의 배경이 되었던 교회와 그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문화유적지로 볼거리가 가득하답니다! ^^

 

 

 

눈과 입이 함께 행복한 화성 궁평항

 

 

궁평항은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작은 항구로

화성팔경의 하나로 꼽히는 낙조를 감상하기에 좋은 곳이죠~

발까지 밀려드는 파도와 함께 코앞으로 떨어지는 태양은

한 폭의 명화처럼 장엄한 풍광을 연출하는데요.

 

경기도 유일의 국가어항이기도 한 궁평항은

큰 항구는 아니지만, 서해뿐 아니라 러시아와 동남아에서 수입한

온갖 싱싱한 해산물을 만날 수 있어 더욱 좋답니다!

 

 

그중에서도 타닥타닥 튀는 불꽃을 바라보며 구워 먹는

조개 맛은 가히 일품!

붉게 물드는 궁평항에서 2012년의 마지막 낙조를 눈에 담고,

입으로는 바다 내음을 한껏 느끼며

눈과 입이 행복한 황홀경에 빠져보는 건 어떨까요? ^^

 


평소 낚시를 즐긴다면 피싱피어(Fishing Pier),

 바다 위 낚시터를 추천합니다!! 

바다 한가운데까지 연결된 193m의 긴 목재다리 위에서

아름다운 낙조를 감상하며 즐기는 낚시는 상상만해도 환상적이겠죠? ^^


 

태양빛에 물든 구름바다의 비경 천안 흑성산

 

 

천안에서 가장 먼저 태양을 볼 수 있는 흑성산

사방팔방 어느 곳을 둘러봐도 전망이 최고라고 손꼽히는 곳인데요~

 

이른 새벽 519m의 산 정상에서

별처럼 촘촘히 박힌 가로등 불빛만을 발아래 세상에 두고 있노라면,

어느새 어둠을 몰아내며 해가 서서히 떠오른답니다.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주위에 운해가 발생하여

태양의 붉은 빛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하기도 한다고 하네요!

 

 

 

1월 1일에는 흑성산뿐 아니라 독립기념관에서도 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니

해돋이 감상 후 독립기념관으로 내려가

떡국 먹기, 타종 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참여해 보는 것도 좋겠죠? ^^

 

 

새해를 힘차게 맞이했다면 근처 아우내장터로 향해 보세요!!

쫀득하면서 입에 착 감기는 병천순대

여러분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해주지 않을까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삼성디스플레이
콘텐츠가 마음에 드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