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빛 따스한 봄이 오면, 농촌에서는 봄맞이 준비로 한창 분주합니다. 바쁜 농촌 일손을 돕기 위해 삼성디스플레이 신입사원들이 두 손을 보탰습니다.

 

 

지난 3월 16일 삼성디스플레이 신입사원들은 자매마을인 아산시 내이랑마을과 느티나무 장승마을을 찾았습니다. 농촌 어르신들을 돕기 위해서인데요. 과수원에서 거름이 되지 못하는 나무줄기를 치우고, 양파밭의 잡초도 뽑고, 돼지거름 뿌리기, 고춧대 뽑기, 버섯목 이동, 경작지 정리 등 봄맞이 준비에 함께 했습니다.  대부분 경험하지 못한 농사일이라 서툴고, 힘들었지만 어르신들의 따뜻한 환대와 격려에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는데요.

 

 

이번 봉사에 참여한 이원근 사원은 "교육연수에서 배운 삼성의 핵심가치 중 하나인 상생 추구를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작은 일손이지만 지역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라며 말했습니다.

 

 

이아희 사원도 "돼지 거름 뿌리기, 경작지 정리 등 모두 처음 해보는 일이었지만,  땀방울의 소중함도 느낄 수 있었고, 보람찬 시간이었습니다. 주인 할머니께서 도와줘서 고맙다며 새참으로 주신 제육볶음과 막걸리도 너무 맛있었답니다."고 얘기했는데요.

 

 

삼성디스플레이 신입사원의 작은 도움과 함께 봄을 맞는 자매마을, 올해는 풍년이 가득하면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삼성디스플레이
콘텐츠가 마음에 드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