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유리창인 줄 알았는데 디스플레이였어!"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국제 정보 디스플레이 전시회 'IMID 2015'가 개최되었습니다.

IMID 전시장 입구에 있는 삼성디스플레이의 200형 사이즈 투명 OLED 디스플레이에서는 부스 배치도를 비롯한 다양한 전시장 정보가 나와 사람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세계 최고 투과율의 투명 OLED 제품과 미러 OLED 제품을 공개하였습니다. 투명과 미러 OLED는 쇼윈도,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실내 창문, 거울에 적용되어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나갈 미래 디스플레이로 주목받고 있는 제품입니다.

 

이번에 공개한 55형 투명 OLED는 기존에 상용화된 투명 LCD보다 투과율이 3~4배 높은 세계 최고의 45% 투과율과 NTSC 기준으로 100%의 색재현력을 갖춘 제품입니다. 뛰어난 투과율과 높은 색재현력 덕분에 유리와 같이 투명하고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는데요. 전시장에서는 실제 거실 창문처럼 꾸며 놓아 더 실감 나는 체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많은 관람객들에게 인기 있는 코너였답니다.

 


투명 OLED와 마찬가지로 국내 처음 공개된 55형 미러 OLED는 거울과 동일한 수준인 75% 반사율을 갖고 있는데요. 50% 이하의 반사율을 가진 미러 LCD보다 훨씬 또렷하고 깨끗해 미러디스플레이에 비치는 자신의 모습을 더욱 선명하게 볼 수 있지요.

 

 

삼성디스플레이는 한층 진화된 커브드 LCD도 선보였습니다.
이번에 전시된 5.9mm 초슬림 55형 커브드 UHD TV는 기존 제품보다 두께도 1/4 얇아 제품 디자인의 우수성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3000R의 곡률을 적용해 한층 더 극대화된 몰입감을 체험케하였습니다.
커브드 모니터인 와이드 27형과 34형 커브드 LCD 제품은 세계 최고 곡률인 1800R이 적용되었는데요. 한층 더 휘어진 화면으로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정보검색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만들어졌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뛰어난 OLED 기술력을 선보이는 제품들도 전시되었습니다. 이달 출시된 기어 S2에 들어가는 1.2형 원형 플렉서블 OLED는 업계 최고 수준인 302PPI와 550cm/m2 이상의 높은 밝기로 주목받았는데요. 전작보다 높아진 휘도에 두께는 30%, 무게는 50% 줄여 한층 슬림해지고 가벼워졌답니다.

 


또한 5.7"(WQHD), 9.7"(QXGA)등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에 탑재되는 OLED를 전시하였는데요. 삼성 OLED는 Adobe RGB 100%에 가까운 색상 영역과 무한대에 가까운 명암비, 뛰어난 야외시인성 등으로 최고의 화질 경험케 해주고 있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IMID를 통해 OLED와 LCD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여주었는데요. 향후에도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미래를 이끌어갈 최고의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삼성디스플레이
콘텐츠가 마음에 드셨나요?